그것이 알고싶다, 충주성심맹아원 11살 김주희양 죽음 추적

[헤럴드경제] SBS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12일 지난 2012년 11월 8일 충주성심맹아원에서 사망한 11살 고(故) 김주희 양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들을 추적한다.

SBS에 따르면, 주희는 미숙아로 태어나 시각장애 1급과 레녹스 가스토 증후군이라는 뇌전증(간질)을 앓고 있었다

주희의 아버지, 어머지인 김종필, 김정숙 씨는 ‘부모라는 이름으로 아이가 교육받을 권리를 박탈하지 말라’는 말에 주희를 맹아원에 보냈다.

그러나 1년이 조금 지났을까. 2012년 11월 8일 새벽, 부부는 갑작스러운 주희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된다. 처음엔 주희가 배움의 터전에서 편안히 눈을 감았다 하니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했다던 김종필 씨는, 아이의 시신을 확인하곤 두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주희가 사망하기 일주일 전, 부부는 맹아원의 원장수녀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너무 자주 찾아오면 다른 아이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주니 2주일에 한 번씩 오라’는 것. 그렇게 일주일을 건너뛰고 만난 주희의 몸은 차갑게 식어 있었다.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홈페이지]

죽은 주희의 몸엔 불과 2주일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상처들과 눌린 자국들이 가득했다. 질식이 의심되는 상황이었지만, 부검결과 주희의 사인은 불명.

이상한 점은 이뿐만이 아니다. 사망한 주희를 최초로 발견한 담당교사가 묘사한 주희의 모습은 기이했다. 의자 위에 무릎을 꿇어앉은 상태에서 목이 의자 등받이와 팔걸이 사이 틈에 껴 있었다는 것. 이것이 가능한 자세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해당 담당교사의 진술에 맞춰, 당시 주희의 자세를 3D시뮬레이션 기술과 다양한 실험을 통해 구현해본다.

주희의 이상한 죽음 외에도 의문점들은 많았다. 주희가 발견된 지 8시간이나 지났음에도 112엔 신고가 돼 있지 않았고, 맹아원 측은 주희 몸의 상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던 것이다. 모든 의혹을 낱낱이 수사하겠다며 주희를 화장시킬 것을 권유한 담당검사는 주희를 화장한 지 3일 만에 주희 사건에서 손을 뗐다. 당시 부부는 맹아원 관계자들을 고소했으나 어쩐 일인지 법원은 그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해결되는 것은 아무 것도 없었고, 그렇게 4년 9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맹아원의 침묵과 수사기관의 외면 속에 고독한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김종필, 김정숙 부부. 이제 마지막 대법원 판결만이 남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