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 회장 IOC 위원 사퇴…스포츠외교 비상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투병 중인 이건희 삼성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을 전격 사퇴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스포츠 외교의 위상 저하가 불가피해 보인다.

탁구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유승민 선수위원이 당분간 우리나라의 유일한 IOC 위원으로 활동하게 되지만 임기 8년의 한시적인 직분이기 때문에 IOC에서 이 회장과 같은 목소리를 내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2일 IOC에 따르면, IOC 집행위원회는 이 회장의 가족으로부터 “이 회장을 더 이상 IOC 위원으로 간주하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 회장의 IOC 위원직 사퇴를 공식으로 발표했다.

IOC는 지속적인 병환으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는 이 회장의 가족과 함께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건희(오른쪽) 회장이 2012년 ‘IOC 평창 동계올림픽 조정위원회’ 구닐라 린드버그 조정위원장과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헤럴드 사진DB]

이 회장은 2014년 5월 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다음날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stent) 시술을 받았다. 이 회장은 이후 3년 넘게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은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기간 열린 제105차 IOC 총회에서 IOC 위원으로 선출돼 IOC 문화위원회(1997년), 재정위원회(1998∼1999년) 위원으로 활동했다.

1991년 IOC의 올림픽 훈장을 받았고 대한올림픽위원회 명예위원장으로서 한국이 삼수 끝에 평창동계올림픽을 유치하는 데 앞장섰다.

이 회장 가족들은 1942년생인 이 회장에게 IOC 정년(80세)이 남았으나 병환으로 정상적인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사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관측된다.

입원 전, 건강했던 모습의 이건희 삼성 회장 [헤럴드 사진DB]

한편 IOC는 이날 이 회장의 사퇴 소식과 함께 집행위원회에서 추천한 루이스 메히아 오비에도 도미니카공화국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칼리드 무함마드 알 주바이르 오만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 집행위원회의 심사를 통과한 9명의 새 IOC위원 후보를 공개하고, 오는 9월 13∼1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제131차 IOC 총회에서 투표로 최종 선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IOC 위원에 입후보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후보 명단에 없었다. 이 회장이 빠지고 9명이 추가되면 IOC 위원은 총 103명(선수위원 15명)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