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넛잡2′ 북미 박스오피스 3위…공포물 ‘애나벨’에 밀려

넛잡2

북미 박스오피스 1위에 야심차게 도전장을 냈던 한류 애니메이션 ‘넛잡2′가 아쉬운 3위에 그쳤다.

14일 박스오피스모조(http://www.boxofficemojo.com)에 따르면 11∼13일 주말 동안 미국·캐나다 영화시장 흥행수입은 워너브러더스의 공포영화 ‘애나벨:인형의 주인’이 3천504만 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덩케르크’가 1140만 달러로 2위, 오픈로드필름이 배급한 ‘넛잡2′가 893만 달러로 3위였다.이어 소니의 ‘다크타워’(787만 달러), ‘이모지 무비’(660만 달러)가 4, 5위에 자리했다. 2014년 1편 개봉 당시 1940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며 북미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넛잡’ 시리즈는 이번에는 전작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넛잡2′는 북미 시장에서 한국영화 사상 신기록인 4천3개의 개봉 스크린을 확보해 박스오피스 1위를 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애나벨’이 의외로 흥행몰이에 성공하면서 할리우드의 아성을 넘는 데 실패했다.’넛잡2′ 제작사 레드로버는 전 세계 170개국 선판매를 통해 850만 달러의 MG(미니멈 개런티) 계약을 따낸 데 이어 영국, 러시아, 멕시코 등 유럽과 남미, 중동 등지에서 8월 동시 개봉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