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 바르샤 꺾고 5년만에 스페인 슈퍼컵 우승

1·2 차전 합계 5대1로 완승

레알 마드리드가 FC바르셀로나를 꺾고 5년 만에 스페인 슈퍼컵(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정상에 올랐다<사진>.

레알 마드리드는 17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 2차전 홈 경기에서 마르코 아센시오와 카림 벤제마의 연속골로 바르셀로나를 2-0으로 물리쳤다.

지난 14일 캄프누에서 열린 1차전 원정에서 3-1로 승리한 레알 마드리드는 1,2차전 합계 5-1로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우승팀과 코파 델레이(국왕컵) 우승팀이 맞붙는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정상에 선 것은 2012년 이후 5년 만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이날 호날두가 경고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했지만 네이마르가 없는 바르셀로나를 상대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1차전 원정 경기를 3-1로 승리해 여유롭게 출발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아센시오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왼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기습적인 한 방을 먹은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를 앞세워 반격을 노렸다. 그러나 전반 12분 수아레스의 슈팅이 골대 위로 지나가는 등 좀처럼 득점하지 못했다.

오히려 레알 마드리드에 여러 차례 슈팅을 내주기도 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39분 다시 달아났다. 마르셀루로부터 공을 넘겨받은 벤제마가 페널티박스 중앙에서 왼발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1, 2차전 합계 스코어가 5-1이 되는 순간이었다. 바르셀로나는 포기하지 않고 후반 반격을 가했지만 후반 7분 메시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후반 26분에는 수아레스의 헤딩슛이 다시 골대를 맞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총공세를 폈지만, 결국 한 골도 얻어내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함영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