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서정연, “김희선씨와 노래방신, ‘처음 만난 사람이 맞나‘ 싶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가 19일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가운데 배우 서정연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서정연은 ’품위있는 그녀‘에서 박복자(김선아 분)로부터 남편과 아들을 지키기 위해 극단으로 치닫는 부잣집 맏며느리 박주미로 분했다.

주미는 복자와 피 튀기는 갈등을 선보이며 극에 살 떨리는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절정에 달한 주미의 흑화는 서정연의 풍부한 감정 표현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더욱 입체감 있게 그려졌다.

서정연의 화제성과 연기력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는 평이다. 그는 앞선 작품 ‘피고인’과 ‘김과장’에 이어 ‘품위녀’에서도 화면을 장악하는 존재감을 발휘하며 ‘심(心) 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서정연 소속사에서 주말 안방극장에 깊은 재미를 선사했던 배우 서정연을 만나 그의 이야기를 전했다.


Q. 종영 소감

‘품위녀’를 찍고 있을 당시 다른 작품들과 동시에 촬영 중이었다. 작품마다 캐릭터가 달라서 몰입하는 게 정말 어려웠다. 다행히 정말 감사하게도 동료 배우 및 스태프들의 도움과 격려 덕분에 촬영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드라마가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행복하다.

Q. 드라마가 연일 화제인데 인기를 실감하는지

드라마가 한 회 끝날 때마다 (관련 기사나 콘텐츠에) 많은 댓글이 달리는 걸 보며 큰 관심을 가져주신다는 걸 알게 됐다. 힘이 되는 말씀들도 해주셔서 배우로서 보람을 느꼈다.

Q. 사전제작 드라마였는데 어려움은 없었나

’태양의 후예‘ 경험이 있어서 큰 어려움은 없었다. ‘품위녀’ 역시 좋은 작품에서 연기를 할 수 있었다는 사실만으로 행복할 따름이다. 기회를 주신 드라마 관계자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Q. 동료 배우들과 호흡은

아주 좋았다. 지루할 틈 없을 정도로 재미 있게 촬영했다. 처음 뵙는 분들이 많다 보니 긴장을 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모두 편하게 대해 주셔서 큰 부담 없이 연기할 수 있었다. 동료 배우들과 친해지면서 촬영 현장에 가는 것 자체가 즐거웠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2회 차에 나왔던 우아진(김희선 분)과의 노래방 장면이다. 김희선 씨와 처음 만난 날이라 살짝 걱정도 됐었다. 그런데 촬영하면서 ’처음 만난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둘 다 흥이 돋아서 놀랐다.

Q. 시청자 분들에게 한 마디

즐겁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품위녀’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보내주신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이 힘으로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