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니어 대회 주최 박세리 “명문 대회로 키울 터”

박세리
박세리주니어챔피언십 주최자로 나선 박세리.

“메이저대회 못지않은 명문 대회로 키우고 싶죠. 이제 시작이니 차근차근 앞으로 나아가아죠.”

한국 골프의 상징이나 다름없는 박세리(40)가 올해부터 미국에서 주니어 대회를 연다.

2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치코의 뷰트 크리크 컨트리클럽에서 사흘 동안 열리는 박세리 주니어 챔피언십을 앞두고 현지에서 만난 박세리는 “꿈이 하나씩 이뤄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박세리’라는 이름 석자를 내걸고 치르는 대회는 박세리 주니어 챔피언십이 처음은 아니다.

한국에서는 세리컵 주니어 대회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이 열린다.하지만 세계 골프의 중심인 미국에서 ‘박세리’라는 이름을 내건 대회를 여는 건 ‘골프 여왕’ 박세리에게도 의미가 남다르다.

박세리는 “선수라면 누구나 자기 이름으로 대회를 여는 게 꿈이다. 내가 선수 생활을 했던 미국에서 내 이름을 걸고 대회를 한다니 기대가 더 크다”고 밝혔다.박세리 주니어 챔피언십 주최자로 나선 것은 지난해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의 제안이 계기가 됐다.미국 주니어 골프 발전 방안을 고민하던 AJGA가 박세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박세리는 “더 문호를 개방해 국제화하라”고 조언했다.AJGA는 아예 박세리에게 대회 주최를 권유했고, 이미 국내에서 대회를 주최하고 있는 박세리는 제안을 받아들였다.

박세리가 주최자로 나서면서 한국 여자 선수 3명은 예선을 거치지 않고 출전하게 됐다.국내 주니어 선수들은 AJGA 대회 출전 기회가 거의 없다. 박세리는 내년에는 한국 선수 출전을 늘릴 생각이다.또 중국, 독일, 체코 등 모두 9개국에서 이번 대회에 출전하게 된 것도 주최자 박세리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

“어릴 때부터 다른 나라 문화와 환경을 배우고 이해하고 친구가 되는 무대로 만들고 싶었다”는 박세리는 “내가 겪어보니 프로 무대에 와서는 늦더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사실 선수로 뛸 때는 몰랐는데 은퇴를 앞두고 투어를 보면서 내가 가진 국제적 영향력이 적지 않다는 걸 자각했다. 한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내가 주니어 선수들에게 롤모델이더라. 그걸 자각하니 책임감도 생겼다”고 털어놨다.

책임감은 자연스럽게 주니어 선수들에게 더 나은 대회 환경과 여건을 마련해주고 싶다는 열망으로 이어졌다.”사실 대회 주최를 자꾸 하다 보니 자신도 생겼다. 잘한다고 인정도 해주고…”라는 박세리는 “물론 혼자 힘으로 된 건 아니다. 주변에서 워낙 도와주시는 분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박세리 주니어 챔피언십도 박세리의 후원사인 하나은행이 지원에 나선 덕에 대회 수준이 한결 높아질 수 있었다.박세리는 지난해 은퇴 이후 골프 대회 주최자, 골프 중계방송 해설가, 그리고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국가대표 감독 등으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박세리는 “셋 다 흥미진진하고 잘하고 싶지만 그래도 제일 관심이 많고 더 집중하고 싶은 분야는 바로 대회 주최자 역할”이라면서 “아놀드 파머나 잭 니클라우스가 주최하는 대회처럼 내 이름을 내건 대회를 최고의 대회로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선수로 뛰면서 아쉽게 느꼈던 점이나 대회 주최 측에서 이렇게 해줬으면 하는 걸 대회 주최자로서 하나씩 해결할 때면 보람을 느낀다”는 박세리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하나씩 하나씩 발전하다 보면 더 좋은 대회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설명했다.박세리는 “선수로서 이룬 업적이 분명히 도움은 된다. 그러나 그럴수록 주변의 기대치가 높기에 부담도 되고, 조심스러운 측면도 있다”고 어려움도 토로했다.”선수 때는 나만 잘하면 되지만 대회 주최는 신경 써야 할 게 한둘이 아니고 다른 분들 도움과 협력이 중요하기 때문에 더 어렵다”는 박세리는 “내가 경기 때도 대충 하지 않았듯이 이 분야도 대충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박세리는 “은퇴할 때 생각했던 제2의 인생에서 이제 출발선에 섰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세리는 후배들에게 요즘 자주 조언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는다.

박세리는 “요즘 선수들에게는 ‘너를 좀 더 아끼라’고 말해준다. 선수들은 다 힘들다. 하지만 다 억누르고 산다. 힘들면 힘들다고, 아프면 아프다고 말하라고 조언한다. 그래야 더 오래, 더 신나게 선수로 뛸 수 있다고 말한다”고 소개했다.

“나 역시 선수 때 무조건 참고 앞만 보고 달렸다. 만약 좀 더 나를 아꼈다면 지금도 투어에서 우승 경쟁을 하면서 뛰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는 박세리는 “나는 모든 것을 걸고 골프를 했기에 은퇴한 다음에는 골프를 안 쳐도 하나도 아쉽지 않다”고 껄껄 웃었다.

박세리 주니어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주니어 선수들에게는 어떤 말을 해줄 것인지 묻자 박세리는 “부러워는 해도 질투는 하지 말라는 말을 해주겠다”고 밝혔다.”부러워하면 배울 점이 눈에 띄지만 질투하면 단점만 보인다”는 박세리는 “골프는 개인전이지만 다른 선수를 존중하고 매너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