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코스메틱 ‘닥터스 와이프’ 브랜드 론칭

-총 2종 앰플 키트 출시…피부 영양ㆍ보습 기능 탁월
-비용ㆍ이동 시간 등 절약…프리미엄 홈케어 프로그램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바이오 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스 와이프(Dr s Wife)가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피부를 가장 잘 아는 피부 전문가들과 바이오 연구팀이 모여 만든 닥터스 와이프는 ‘마이 스킨 홈 닥터’를 표방하는 어반 바이오 코스메틱 브랜드이다.

닥터스 와이프는 브랜드 론칭과 함께 앰플과 마스크로 구성된 키트 2종을 출시했다. 일명 ‘디톡스 키트’라고 불리는 퓨리파잉 블레미쉬 앰플 키트는 비타민 앰플과 미백 기능성의 바이오 셀룰로오스 마스크로 구성되어 있다.

앰플 도포시 따뜻한 열감이 작용하여 피부에 산소와 영양공급을 원활하게 해준 후 바이오 셀룰로오스 마스크를 사용하면 시너지 작용으로 피부에 비타민 공급과 모공 수렴 작용에 도움을 주어 피부 본연의 맑고 투명한 생기를 되찾아 준다.

멀티 펩타이드 성분을 담아 주름, 탄력 저하, 칙칙한 안색 개선에 도움을 주는 얼티메이트 퍼밍 앰플과 바이오 셀룰로오스 마스크로 구성된 일명 ‘스템 셀 키트’는 미백과 주름 개선 이중 기능성 화장품으로 식약처 인증을 받은 기능성 화장품이다.

닥터스 와이프 관계자는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이 일상 속에서 경험할 수 있는 피부 고민을 피부과에 가지 않고도 마치 피부과 관리 프로그램을 집에서 받는 것과 같은 홈 에스테틱 프로그램 화장품이다”며 “병원 예약의 번거로움, 이동 시간, 만만치 않은 비용 등을 고려해 본다면 바쁜 워킹우먼, 워킹맘들에게 딱 맞는 합리적인 홈 케어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고기능성의 안전한 성분들을 사용한 프리미엄 홈 에스테틱 화장품, 닥터스 와이프에서 출시된 두 개의 키트를 번갈아 가면서 1주일 간격으로 관리를 하면 피부 자생력을 높여 탱탱하고 맑은 피부로 가꿀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