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박삼구 회장의 말하는 순리(順理)…“그렇게 되는 것”

-박 회장 금호타이어 매각 중 ‘순리’ 여러번 언급
-우선매수권 행사, 상표권 협상 중에도 순리 강조
-박 회장 “순리라는 것은 그렇게 가는 것”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 찾아가는 순리 되어야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금호타이어 매각이 진행되는 동안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기자들 앞에서 자주 꺼낸 이야기 중 하나가 바로 ‘순리(順理)’이다. 금호타이어 인수전의 전망에 대한 질문에 “순리대로 될 것”이이라고 여러번 되뇌었다.

박 회장이 말해온 순리 속에는 우선매수청구권 행사 시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해야 하며, 상표권 사용조건 역시 금호산업과 협의를 거친 뒤에 결정되는 것이 순리라는 뜻이 녹아 있었다.

그는 최근 더블스타로의 매각이 사실상 결렬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시금 ‘순리’에 대해 언급했다.

박 회장은 지난 6일 더블스타로의 매각 무산 소식에 금호아시아나 본사로 찾아온 기자들에게 여러가지 이야기를 했다. 그 중에는 최선을 다해 자구안을 마련하겠으며, 중국 사업 매각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야기 중에는 ‘순리’에 대해 것도 있었다.

당시 박 회장은 “더블스타로의 매각이 무산된 것도 순리라고 생각하는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그는 “순리라는 것이 뭐 그렇게 가는 것”이라며, “순리대로 가는 것이 정상 아니겠어요”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어느 것이 순리인지 모르겠다”고 말하면서도 “여러분 생각이 금호타이어가 금호아시아나 그룹에 있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하면 그렇게 될 것이고, 여러분 생각이 금호타이어가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면 그것이 순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리해보면, 금호타이어 매각의 경우 결과가 곧 순리이며, 여론의 흐름대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얘기다.

‘순한 이치나 도리’라는 사전적인 의미와는 거리가 좀 있어 보이지만, 그의 이야기대로라면 결론적으로 여론에 따라 그렇게 되면, 그것이 바로 순리대로 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강력한 매각 의지에 맞서 임직원과 지역사회, 그리고 정치권과 함께 고용불안과 기술유출 우려를 방패 삼아 여론전을 펼쳐온 박 회장으로서는 그만한 설명도 없을 것이다.

하지만 박 회장이 말하는 순리에는 약간의 부족함이 느껴진다. 매각이 지연되면서 금호타이어 실적이 적자로 전환됐고, 회사의 대외 위상이나 경쟁력이 그만큼 떨어진 부분도 과연 순리라고 말할 수 있을까라는 부분이다.

더블스타로의 매각 무산을 결과로 생각한다면 순리에 부합하겠지만, 회사의 악화된 실적은 순한 이치나 도리에 부합하지 않는 느낌이다. 이런 탓인지, 박 회장도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실적 나쁜 것에 대해선 책임있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결국에는 금호타이어의 악화된 실적을 정상화시키고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 임직원 주주 고객 등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야 박 회장이 말하는 순리도 의미를 가질 수 있다.

금호타이어가 이런 순리대로 가기 위해서는 넘어야할 산이 아직도 많다. 그 첫번째는 아마도 박 회장이 채권단에 제출할 것으로 요구받고 있는 자구 계획서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 그 내용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