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틸리케, 中 텐진 사령탑 됐다

[헤럴드경제]부진한 성적에 책임을 지고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난 울리 슈틸리케(63) 전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 톈진 테다의 사령탑에 선임됐다.

톈진 테다는 9일 홈페이지를 통해 “울리 슈틸리케 감독과 계약을 체결하고, 그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임명 배경에 대해 “아시아에서 풍부한 경험을 했으며, 아시아 문화에 대한 지식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텐진은 자세한 계약 조건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2014년 9월 24일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아 2년 9개월 동안 한국 축구를 이끌었지만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를 남겨두고 지난 6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그는 지난달에는 이란 프로축구 에스테그랄의 차기 사령탑으로 언급된 바 있지만 결국 중국행을 택했다. 그가 맡은 톈진은 이번 시즌 중국 슈퍼리그에서 3승 7무 12패(승점 16)에 그치면서 1부리그 16개 팀 가운데 강등권인 15위에 머무르고 있다.

그동안 팀을 이끌었던 이임생 감독은 강등권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지난달 경질됐다.

후임자 자리를 놓고 토마스 투헬 전 도르트문트 감독과 함부르크를 이끌었던 브루노 하바디아 감독 등을 저울질했지만 슈틸리케 감독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