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안무 다 가짜지만…지금 이 무대만큼은 진짜…

수상한 가수’가 말하는 진정성 있는 음악

tvN 음악예능 ‘수상한 가수’의 촬영현장이 공개됐다.

최근 일산 제작현장에서 열린 ‘수상한 가수’ 기자간담회에서 패널로 나오는 작곡가 김형석은 “이름이 덜 알려진 무명가수들의 무대가 얼마나 소중한 지 깨닫게 되고, 복제가수들이 진짜가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기면 자기 일처럼 좋아하고 떨어지면 같이 안타까워 하는 등 무대 사랑과 함께 서로 교감하는 감성적인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민철기 PD는 “가수지만 가수 수입으로 살아가기 힘들어 가수외적인 수입을 올리는 가수, 사연이 있는 가수. 그중에는 진짜가수와 복제가수와의 관계가 있는 경우도 있다“면서 “꿈이란 게 무엇일까? 힘들지만 꿈을 부여잡고 가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민 PD는 이어 “간혹 진짜가수가 덜 보여질 때도 있지만 이런 기회를 통해 시청자가 관심을 가질 수 있고 행사장에 갈 수 있는 기회가 조금이라도 더 온다면 만족한다”고 전했다.

박소현은 “진짜가수의 부족한 부분을 복제가수들이 안무나 퍼포먼스로 채워주는 걸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면서 “복제가수들이 자신은 내려놓고 목소리, 안무도 다 바꿔서 진짜의 음색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하는 걸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수근도 “녹화시간은 힐링의 시간이다. 귀가 즐겁고 사연을 듣다보면 나를 다잡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면서 “방송이 나가면 실검(실시간 검색어)을 장악한다. 핸드폰으로도 많이 보시는 것 같다”고 했다.

진행자인 강호동은 “강호동만이 가지는 흥을 전달하려고 노력한다. 단순한 음악예능으로 볼 수 없는 사연, 그 사연의 절실함으로 접근한다. 가수들의 긴장감을 전달하려고 한다. 항상 호동이가 출연자를 사랑한다는 마음을 느낄 수 있게 하고 싶다”고 전했다.

강도동은 붐(이민호)에게 한번이라도 진정성을 보여달라는 말을 자주 한다. 강호동은 “붐의 말은 얼핏 들으면 진정성이 있는 것 같지만 톤이나 마이크를 잡는 게 진정성을 훼손하고 있다”면서 “저는 붐의 진정성을 지치지 않고 기다릴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붐은 “과거 산티가 남아있는 것이다. 사람은 잘 안 변한다. 양념과 톤들이 예전에 배운 게 나오기는 하지만 마음속에는 진정성을 담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수상한 가수’는 8회까지 진행됐으며, 앞으로 8회분을 더 방송할 예정이다.

서병기 선임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