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O, 극성 팬덤때문에 이미지 깎이는 연예인 1위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네티즌들이 극성 팬덤때문에 이미지 깎이는 연예인으로 그룹 EXO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대표 신지현)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극성 팬덤때문에 이미지 깎이는 연예인은?’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EXO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22,668표 중 4,789표(21.1%)로 1위를 차지한 EXO는 데뷔 후 한국과 중국 양쪽에서 거대 팬덤을 구축하며 단숨에 톱스타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거대 팬덤의 부작용인 듯 일부 팬들이 타 가수 비방, 사생, 악성 개인 팬 활동, 방송국 방청 시 금지 규정 위반 등 민폐 행동을 해 비난을 받았다. 이 때문에 EXO 팬클럽은 팬클럽 최초 인기가요 사전 녹화 출입 금지를 당하기도 했다.

2위로는 1,627표(7.2%)로 그룹 소녀시대가 선정됐다. 대한민국 걸그룹 중 가장 큰 팬덤을 자랑하는 소녀시대 팬덤 역시 데뷔 초 온라인 악플러, 타 팬덤과의 갈등, 무분별한 인터넷 홍보활동 등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3위에는 1,550표(6.8%)로 그룹 워너원이 꼽혔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팬들의 투표로 탄생한 워너원은 이 때문에 팀보다는 개인 팬덤 경향이 있다. 그 결과 멤버 무대 분량, 지지하지 않는 멤버 보이콧 등 내부 갈등이 일고 있으며, 일부는 외부로 표출되기도 했다.

이 외에 배우 송중기, 김수현, 이종석, 그룹 JYJ 등이 뒤를 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