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은 맨유 광팬…월드컵 꼭 챙겨봐” 안토니오 라치 의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광팬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김정은 위원장과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안토니오 라치 이탈리아 상원의원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라치 의원은 지난 4월 북한에 초청돼 김일성 생일 105년 기념행사에 참가하는 등 김 위원장과의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또한 북한 축구선수 한광성이 최근 이탈리아 리그에 진출한 배경에도 깊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토니오 라치 상원의원은 11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The Sun)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축구를 매우 좋아하는 축구광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자신과의 대화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매우 좋아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최정상권 팀이다. 한국 국가대표 출신 박지성 선수가 입단해 아시아 전역에 큰 화제가 됐고, 특히 박지성 선수는 9년간 꾸준히 주전멤버로 활약하며 아시아의 자존심으로 자리매김한 바 있다.

라치 의원은 또 김 위원장은 월드컵 등 메이저 대회는 빼놓지 않고 본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스위스 베른에서 유학 생활을 하며 유럽 축구에 큰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김 위원장의 이런 성향은 최근 북한 정부의 축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드러나고 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정권을 잡은 뒤 축구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년 전부터 다수의 축구 유망주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축구 아카데미로 유학 보냈고, 2013년엔 평양 시내에 국제축구학교를 열어 선수들을 양성하고 있다.

북한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한광성(19)은 지난 3월 이탈리아 세리에A 칼리아리 칼초와 계약한 뒤 세리에B 페루자로 임대 이적해 활약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한광성은 해트트릭을 기록해 이탈리아 현지에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라치 의원은 “한광성은 해외로 진출하는 많은 선수 중 단지 처음일 뿐”이라며 김 위원장이 한광성에 대해 “앞으로 세계 무대에서 활짝 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도 곧 북한의 재능있는 선수들로 넘쳐날 것”이라고 말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따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 당시에 아시아에서 특히 엄청난 인기를 누린 박지성 선수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박지성 선수는 은퇴 후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선수 중 상당한 활약을 펼친 선수들 위주로 구성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홍보대사로 활약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이 비유럽 선수 중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홍보대사로 발탁한 건 박지성이 처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