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X천우희의 공조취재가 선사한 깊은 여운

-“취재 하려면 이 정도는 해야지”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탐사보도극 ‘아르곤’ 김주혁과 천우희의 첫 공조취재가 깊은 여운을 안겼다.

기자들이 갖가지 장벽과 현실의 벽에 부딪쳐 사안과 사건의 본질에 깊숙이 들어가지 못하는 경우가 있지만, ‘아르곤‘ 팀이 거짓 가득한 현실속에서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밝혀낸 공조취재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11일 방송된 tvN 월화극 ‘아르곤’ 3회에서 김백진(김주혁 분)과 이연화(천우희 분)가 의기투합해 팩트 추적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이연화는 ‘선광팔이’로 불리는 선광일을 만났다. 김백진을 불러 오라고 난동을 부리던 선광일(김두봉 분)은 이연화를 위협하며 인질극까지 벌였다. 칼을 들고 김백진을 향해 달려드는 선광일을 이연화가 막아섰고, 이연화는 팔에 상처를 입고 말았다.

알고 보니 선광일은 5년 전 처음 ‘아르곤’에 사연을 제보한 뒤 주기적으로 찾아와 진상을 부리는 단골손님이었다. 그는 스타 엘리트 검사 허훈(이재윤 분)이 조사를 핑계로 아내를 불러내 성추행했다고 주장했지만 정작 선광일의 아내가 그의 주장을 부정했고, 김백진 역시 선광일의 주장에 부합하는 ‘팩트’를 찾을 수 없어 그렇게 취재는 종결됐다.

이연화는 구치소에 수감된 선광일의 사연에서 미심쩍은 촉을 느끼고 “구질구질한 사연에 매달리면 안 된다”는 선배들의 조언에도 허훈을 취재했다. 그 사이 선광일은 김백진에게 “쓰레기에게도 진실을 있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을 시도해 혼수상태에 빠졌다. 충격 받은 김백진이 휴가를 자청하고 선광일 사건에 다시 매달리면서 김백진과 이연화의 공조 취재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함께 찾아낸 팩트를 들고 선광일 아내를 찾아가 인터뷰를 요청했고, 결국 아내도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

검사 허훈이 선광일의 아내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들의 친인척을 속여 불륜을 저지르고 있었던 것. 김백진과 이연화가 5년 간 진실을 주장했던 선광일의 병실을 찾아가 팩트를 보도한 뉴스 영상을 보여주는 모습은 다시 한 번 여운을 남겼다.

김백진과 이연화의 첫 공조취재는 ‘팩트’와 ‘남다른 촉’이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김백진은 자신 때문에 선광일이 자살을 시도했다는 악의적인 소문에도 자책감에 빠지기보다 다시 팩트를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어떤 순간에도 기자의 본분을 잊지 않는 모습은 감동을 자아냈다. 이연화 역시 모두가 포기하라고 할 때도 사건 속의 본질을 들여다보며 절대 포기하지 않는 남다른 촉과 취재본능을 발휘했다. 이연화가 선광일 아내의 심리를 파악한 결정적인 질문으로 증언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배경이었다.

사건을 접근하는 방식이 전혀 달랐던 김백진과 이연화가 서로 영향을 받으며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김백진은 이연화에게 “허검사 쫓아다녀본 소감”이나 “여자에 대해 좀 아느냐?”고 물었다. 이상함을 느끼는데서 멈추지 않고 사건의 주위를 철저하게 탐문하고 조사하며 이연화도 어느덧 기자로서 성장해 있었다. 그동안 이연화의 이름을 제대로 불러준 적 없었던 김백진이 처음으로 이연화의 이름을 부르는 모습도 깊은 여운을 안겼다. 선광일 앞에서 김백진은 “쓰레기는 네가 아니라 나였다. 네 말을 충분히 들어주지 않았다”라며 “그래도 끝까지 너 믿어준 기자 덕분에 늦었지만 뉴스 만들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점점 신뢰감을 쌓아가는 김백진과 이연화의 첫 공조취재는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진한 여운이 느껴지는 회차였다”,“세상 어색하지만 귀여운 김백진 이연화 콤비 치명적 매력 있네”, “큰 사건 없이도 끌어당기는 힘은 최강 아르곤”, “5년간 진실을 말했던 선광일에게 뉴스를 보여주는 장면에서 감동을 느꼈다. 늘 사람 이야기가 살아있어서 집중해서 보게 된다”, “매회 여운이 남는다. 인생드라마 등극. 평생 소장각” 등의 반응을 보였다.

3회 시청률은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2.6%, 순간 최고 시청률 3.1%를 기록하며 호평을 이어갔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 최근화(이경영 분)가 사직서를 제출하고 HBC 대표 얼굴인 ‘뉴스나인’ 앵커가 공석이 되자 대놓고 자리를 노리는 보도국장 유명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명호는 차기 앵커 자리를 확실히 하기 위한 수단으로 ‘아르곤’ 김백진이 따온 미국 최초 한국계 장관 로버트 윈스턴과의 단독 인터뷰를 가로채려 꼼수를 총동원하며 심상치 않은 갈등을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