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윤세영 회장 사임, 소유와 경영 완전분리 선언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SBS 윤세영 회장이 11일 오후 담화문을 통해 SBS의 제2의 도약을 염원하며, SBS 회장과 SBS 미디어홀딩스 의장직을 사임, 소유와 경영의 완전분리를 선언했다.
윤석민 SBS 이사회 의장 역시 SBS 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사임하는 것은 물론, SBS 미디어 홀딩스 대표이사, SBS 콘텐츠허브와 SBS 플러스의 이사직과 이사회 의장직을 모두 사임한다.
이런 조치는 대주주가 향후 SBS 방송, 경영과 관련하여 일체의 관여를 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으로, 명실상부하게 소유와 경영을 완전히 분리하는 제도적인 완결이다.
또한 SBS 박정훈 사장은 SBS 사규와 편성 규약에 따라 보도, 제작, 편성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방송의 최우선 가치로 받들 것이며 이를 철저히 준수하고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의 실천을 위해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철저히 독립할 것이고 광고주와 정치, 행정 권력, 불의에 대한 성역 없는 취재로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데 SBS가 앞장 설 것이며, 이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광고탄압이나 정치권의 부당한 외압도 단호히 배격할 것이며 오로지 정론의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SBS 노조 등 내부에서 윤 회장이 SBS 보도에 지침을 내렸다며 보도 제작 자율성 확보와 함께 윤 회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