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하얀 머리’ 외모 지적…김중로 사과 요구 일축

[헤럴드경제=이슈섹션]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외모를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에게 흰 머리를 거론하며 “여자 분들이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 그렇게 인기가 좋다. 저도 좋아한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강 장관을 답변대로 부르더니 “하얀 머리 멋있습니다. 여자분들이 지금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답니다. 그렇게 인기가 좋습니다. 저도 좋아합니다.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지요. 많은 사람이 좋아하고”라며 말을 시작했다.

이에 의원들은 여성 비하라고 사과를 요구했지만, 김 의원은 여성 비하가 아니라며 맞받아쳤다.


김 의원은 “뭘 사과하라는 거야, 됐습니다, 시간없어요”라며 사과 요구를 일축하더니 “시간이 없다”라며 강 장관에게 자리로 돌아갈 것을 요구했다. 답변석으로 이동하자마자 돌아가라는 김 의원의 요구에 강 장관은 한 마디도 할 수 없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 나라의 외교부 장관”이라고 이의를 제기했고, 박남춘 의원은 “그런 답변 듣기 위해서 (장관이) 여기 나온 거 아니”라고 외쳤다. 몇몇 의원들은 “여성 비하예요, 장관의 외모를 지적해”라고 소리 높였고 김 의원은 끝내 “여성 비하 아니에요”라며 맞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