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아동복지시설에 학습용 노트북 기증

-전국 15개 시설에 30대 기증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하이마트는 13일 전국 15개 아동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총 2600만원 상당의 삼성전자 노트북 30대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은 서울 강남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에서 롯데하이마트 김남호 모바일부문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최철우 서울남부지역본부장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전달된 노트북은 부모를 대신하여 소외된 아동들을 보호, 양육하는 사회복지시설 15곳에 전달된다.


롯데하이마트는 아동복지시설의 아동 수에 비해 방과후 과제와 학습을 위한 노트북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증 행사를 준비했다.

롯데하이마트 김남호 모바일부문장은 “아동복지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아동들이 공부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학습용 노트북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롯데하이마트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지속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