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 개최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2017 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이 ‘모두를 위한 인간도시’를 주제로 25~26일 권선구 더함파크에서 열린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시정연구원, 이클레이한국사무소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포럼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해 한국·스리랑카·대만·필리핀·네팔·인도 등 아시아 국가 도시 대표와 교수 등이 참가해 도시 정책을 공유하고, 도시 발전전략을 발표한다.

포럼은 염태영 수원시장의 개회사, ‘아시아에서 모두를 위한 사람중심도시 경험과 교훈’을 주제로 한 마이크 더글라스(Mike Douglass) 싱가포르 국립대 교수의 기조 강연으로 시작된다.


이어 이틀에 걸쳐 ▷포용적 도시와 참여 ▷도시정의와 사회적 경제 ▷문화향유권과 지역문화 정책 ▷도시의 전환, 지속가능성을 위한 거버넌스 등을 주제로 한 세션이 진행된다. 특별세션으로 ‘도시 지속가능성 지표 전문가 세미나’가 열린다.

모든 세션을 마친 후 아시아 도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회의 후 ‘인간도시를 위한 수원선언’을 채택할 예정이다.

‘문화 향유권과 지역문화 정책’ 세션에서는 고이즈미 모토히로(Koizumi Motohiro) 일본 릿쿄대 교수가 ‘일본에서의 공동체 예술운동’, 릴링 후앙(Liling Huang) 타이완 국립대 교수가 ‘문화유산에 기반한 공동체 운동’, 마우리치오 도모간(Mauricio Domogan) 필리핀 바기오시장이 ‘지역문화다양성을 통한 인간도시 만들기’, 양기대 광명시장이 ‘광명시의 지역문화 활성화 정책’을 발표한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부대행사로 오는 25~27일 더함파크에서 ‘2017 지속가능도시 주간 행사’를 연다. 지속가능도시재단 설립 1주년을 맞아 열리는 행사는 지속가능재단 운영 성과를 알리고,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이다.
염태영 시장은 “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은 ‘인간 중심도시’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포럼으로 아시아 전역에 ‘인간도시’가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지난해 창립된 ‘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요 도시들이 인간도시를 만든 경험을 국제적으로 공유하고, 토론의 장을 만들어 ‘인간도시 만들기’를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