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특유의 서정적 감성 담긴 새 음반 ‘꽃갈피 둘’ 발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깜짝 컴백을 예고했던 ‘음원퀸’ 아이유가 오는 22일로 새 음반 발매 일정을 전격 확정했다.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가 오는 9월 22일 오후 6시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을 발표하고 음악팬과 재회한다”며 8일 이 같이 밝혔다.

아이유의 새 음반 <꽃갈피 둘>은 지난 2014년 첫 선을 보여 호평을 이끈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의 연장선에 놓인 작품으로, 아이유 특유의 서정적 감성 코드가 절묘하게 접목된 스페셜 미니음반이다. 


가요계를 아로새긴 명곡들의 깊은 울림을 담아 대중들의 향수를 자극하게 될 이번 음반은 ‘가을감성’으로 돌아온 아티스트 아이유의 면모를 또 다시 드러낼 예정이어서 기대를 한껏 모은다.

8일 소속사는 음반 일정 공개와 더불어 아이유 공식 SNS에 새 음반 <꽃갈피 둘>의 음반 커버이미지를 함께 게재하는 등 본격적인 컴백 카운트다운에 들어섰다.

공개된 이미지는 빛바랜 필름 사진 형태를 취하며 진한 아날로그 감성을 극대화시킨다. 이미지 속 아이유는 유리문 뒤에서 빈티지한 역장 모자를 쓴 채 한 곳을 응시한다.

여기에다 ‘꽃갈피 둘’이라 쓰인 빈티지 느낌의 폰트, 신비로우면서 고즈넉한 아이유의 스타일링까지 더해지면서 가을 가요계를 수놓을 아이유의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여낸다.

아이유의 리메이크 신작에 대해 소속사는 “세대를 관통하는 추억의 명곡들을 뽑아 아이유의 순수한 음색으로 새롭게 재해석했다“면서 ”폭 넓은 세대의 공감과 진한 울림을 선사하는 음반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아이유는 앞서 지난 4월 네 번째 정규음반 <팔레트>를 발표한 뒤 ‘밤편지’, ‘사랑이 잘’, ‘팔레트’의 메가히트로 3연속 ‘퍼펙트 올킬’을 기록하는 등 상반기 가요계를 휩쓸며 명실상부한 음원퀸의 위치를 증명했다.

아이유는 이번에 새롭게 발표되는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을 통해서도 적수 없는 ‘음원퀸’의 위엄을 또 다시 입증하며 가을을 맞은 팬들의 심장을 한껏 두드릴 계획이다.

아이유의 두 번째 리메이크 음반 <꽃갈피 둘>은 오는 22일 오후 6시 국내 대표 음악사이트인 멜론을 비롯해 각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