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獨총선에 등장?…“나라면 메르켈 찍겠다” 포스터 눈길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오바마가 선거판에 돌아왔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절친’ 앙겔 메르켈 독일 총리 연임을 위한 지원사격을 시작했다. 단, 실물이 아닌 ‘얼굴 사진’과 1년 전 직접 했던 ‘코멘트’를 이용해서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오는 24일 독일 총선을 앞두고 오바마 전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포스터가 버스 정류장과 전철역, 공원 등 베를린 곳곳에 등장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2008년 오바마의 대선 포스터였던 ‘호프’(hope)와 비슷하지만 독일 국기 색깔인 빨강, 검정, 금색으로 대체됐고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 로고가 있다는 게 다른 점이다.

오바마의 얼굴 그림 밑에는 “내가 할 수만 있다면 메르켈을 찍겠다”고 적혀 있다. 이는 오바마가 임기 말인 작년 11월 유럽 고별 순방 마지막 국가로 독일을 찾아 메르켈과 회담을 한 후 했던 말이다.

오바마는 당시 “내가 독일인이고 투표권이 있다면 메르켈을 지지하겠다. (메르켈에게) 도움이 될지 안될지는 모르겠지만”이라고 했다.

이 포스터는 CDU와 연정 파트너들이 만들어 배포한 것인데, 독일 내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오바마의 힘을 빌기 위함이다.

오바마와 메르켈은 오바마 재임 기간이었던 2009∼2016년 8년간 러시아 제재 및 기후변화 등의 이슈에서 찰떡 궁합을 과시했다. 퓨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오바마 퇴임 당시 독일 국민 86%가 오바마가 국제사회를 위해 옳을 일을 했다고 믿는다고 답했다.

톰 치빈스키(29) CDU 활동가는 “오바마는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슬로건으로 사람들을 정치에 관심을 갖게 했다. 특히 포퓰리즘 시대에서 옳은 표상을 갖고 있다”고 설명하며 오바마 포스터가 부동층 표심을 갖고 오는 데 도움이 될 거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