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은성수 행장 적임자”…노조 출근 저지 비판

[헤럴드경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이 노조의 반대로 제대로 출근을 못 하는 것에 관해 “누구보다 적임인 분이 임명됐다고 본다”며 “노조를 위한, 그런 식의 무모한 행동은 이제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한다”고 13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린 채용 박람회장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반적으로 노조가 불합리한 행동을 안 하는 게 노조의 신뢰성도 더 높일수 있는 첩경”이라며 “노조가 그렇게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수출입은행 측은 노조가 은성수 행장의 취임에 반대하는 상황에 관해 “현재 노조와 대화를 하고 있으며 원만한 해결책을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