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주 정부 다카 수혜자 위해 3000만달러 예산 배정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12일 청년추방유예정책 (DACA, 이하 다카) 수혜자들을 위해 3000만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

지난 11일 미네소나 그리고 메인 주 등과 함께 다카 폐지 반대 소장을 접수한 가주 주정부는 12일 다카 수혜자 보호를 위해 총 3000만달러의 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3000만달러의 예산은 다카 수혜자 보호를 위한 법률상담서비스와 이들의 교육을 위한 주립 대학에 지원될 예정이다. 우선 3000만달러 중 2000만달러는 다카 수혜자의 체류 신분 해결을 위한 법률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영리 단체에게 전달되며 나머지 1000만달러는 주립 대학에 나뉘어 제공된다. 700만달러는 커뮤니티 칼리지에 그리고 각각 200만달러와 100만달러는 캘스테이트와 UC 계열에 지원할 계획이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와 케빈 드 레옹 주 상원의장은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체류 신부에 상관 없이 수많은 청소년들이 캘리포니아의 사회와 경제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우리는 이들 청소년들에게 캘리포니아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믿는다”며 “반 이민 성향을 가진 일부 정치인들이 이들 청소년들의 미래를 망치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12일 다카 폐지를 찬성한 주에 10만여명에 달하는 LA 카운티 공무원들의 출장을 금지시키는 안을 표결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LA 카운티 공무원들은 앞으로 1년간 다카 폐지를 찬성한 텍사스, 앨러배마, 사우스 캐롤라이나, 아칸소, 네브래스카, 루지애나, 웨스트 버지니아, 캔사스 그리고 아이다호 등 9개 주에는 비즈니스 목적의 출장을 떠날 수 없게 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