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K-9 사고’ 순직 병장 빈소에 조화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강원도 철원 육군부대에서 발생한 K-9자주포 화재사고로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중 숨진 고(故)위동민 병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이 오늘 순직한 위 병장의 빈소에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도록 조치해 오후에 빈소에 조화가 도착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로 확진돼 2년여 동안 입원치료를 받아오다 같은날 숨진 이모(73) 씨의 빈소에도 조화를 보내라고 지시했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고 위 병장에게 조화를 보낸 배경에 대해 “국가를 위해 임무를 수행하던 중 순직한 위 병장의 헌신에 군이 최고의 예우를 약속한 만큼 대통령도 의로운 희생을 기리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