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이틀 연속 동시 사상 최고치

허리케인 피해가 예상치를 밑돌면서 뉴욕증시 3대 주요 지수가 이틀 연속 동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9.32포인트(0.18%) 상승한 22,158.18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9포인트(0.08%) 오른 2,498.37에, 그리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1포인트(0.09%) 상승한 6,460.19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특히 S&P 500지수의 경우 장중 한때 2,498.37까지 올라 전일 기록한 장중 최고치를 다시 한번 갈아썼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2%로 가장 많이 올랐고 소비와 금융주도 동반 상승했다. 반면 헬스케어, 산업, 부동산, 통신, 그리고 유틸리티 등은 내렸다. 애플의 경우 아이폰X의 출시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0.75%내렸다. 단 애플의 주가는 올들어 벌써 37% 올라 투자자들에게 큰 이익을 안겨줬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