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발 발언’ 논란에 강경화 “내 머리가 일하는 데 방해되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3일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의 ‘하얀머리’ 발언 논란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사진=연합뉴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YTN 방송에 출연해 머리색 논란과 관련해 “대정부 질의에 답하러 질의와 답이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 발생해 그 부분이 좀 아쉽다”며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헀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YTN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대정부질문에서 화제가 됐는데 불쾌할 수 있는 상황이었던 것 같다’는 앵커 질문에 “사실 저는 제 머리로 인해서 너무 유명인사가 된 부분이 없지 않지만 이제는 그런 상황이 되니까 머리가 일을 하는 데 방해가 됐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도 했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ㆍ통일ㆍ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은 강 장관의 은발에 대해 “하얀 머리가 멋있다”는 등의 발언을 하면서 여성비하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강 장관은 이날 방송 출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글을 보면 한국을 일본보다 덜 신뢰하지 않느냐는 느낌을 받는다’는 앵커 지적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트위터에) 쓰는 한마디보다는 문서화한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이 두 정상간의 합의이고 공감이라 생각한다. 그것을 기본으로 저희가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채택된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서는 “저희로서는 상당히 강한 수준의 새로운 강화된 제재 요소가 담기고 북한에 실질적 압박이 될 수 있는 제재안으로 봐서 환영했다”며 “저희도 충실히 이행하겠지만,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이행해야 한다는 뜻에서 국제사회 공조를 이루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의 입장 반영 여부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미국과 긴밀히 공조했다”며 “초안 만큼의 제재 요소가 담기진 않았지만 어차피 초안은 최대를 제시한 것이고 각국 간 협상해 절충안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에 대한 강경제재안에 반대해온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는 공감대 위에서 의미 있는 제재 결의가 채택됐다”며 “중국과 러시아도 북핵불용, 그리고 북한의 완전하고도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비핵화), 불핵불용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룬다는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북한에 핵을 포기할 의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지금으로서는 분명히 의지가 없어 보인다. 그래서 도발을 계속 하는 것”이라며 “‘핵·미사일 고도화를 용납할 수 없다’는 국제사회 의지를 보여준 것이 이번 제재 채택의 의미”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