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민-양기대 시장,관광 협력 ‘맞손’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정찬민 용인시장과 양기대 광명시장이 문화·관광·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정찬민 시장과 양기대 시장은 13일 용인시청에서 이 ‘용인시-광명시 문화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정찬민 시장과 양기대 시장은 언론인 출신이다.

협약은 두 시장이 도시간 폭넓은 교류를 통해 문화‧관광‧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로 뜻을 모아 이뤄졌다.

용인시는 에버랜드와 한국민속촌, 광명시는 광명동굴 등 각각 대한민국 대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있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여러 관광자원을 공유하고 서로 협력해 양 도시의 지역 특산물 홍보와 판매가 많이 이루어지도록 힘쓰자”고 했다.

양기대 광명시장도 “도농이 상생하는 관광모델을 함께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