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해외 항공권 6년새 25% ‘뚝’

한국인 해외여행 2000만명 시대를 연 일등공신은 항공권 가격의 하락인 것으로 분석됐다.

2011년 이후 2016년 6년간 무려 26%나 하락했다. 인터파크투어가 미주, 유럽, 대양주, 동남아, 일본, 중국으로 주요 노선을 분류해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 까지 연도별 항공권 평균 단가를 집계한 결과 전체 평균 가격이 약 26%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금액으로 보면, 평균 74만 9075원에서 55만 3830원으로 낮아졌다.

일본 여행을 다녀오는데 4인 가족의 항공료가 지난 2011년에 약 181만원이 들었다면 작년에는 약 124만원이었다.

가장 많이 하락한 대양주(호주, 뉴질랜드, 괌, 사이판 지역)의 경우는 6년 동안 항공권 가격이 34% 하락했다. 101만원이었다가 67만원이 된 것이다. 대표적인 가족 여행지인 괌, 사이판에 저가항공사(LCC)들이 2012년과 2014년 취항 및 증편했기 때문이다. 대양주에 이어 하락폭이 큰 지역은 일본(32%)과 동남아(30%), 중국(29%), 미주(25%), 유럽(17%) 순이었다.

일본에도 2009년, 동남아에도 2010년 무렵 부터 저가항공사들의 취항 경쟁이 거세게 일었다. 2011년에 평균 140만원대였던 미주 항공권과 130만원에 육박하던 유럽 항공권이 지난해에는 100만원에 근접해졌다. 인터파크투어는 앞으로도 여행객의 양적 증가는 지속되고 테마 여행의 다양화 및 장거리 여행의 비중 증가 등 질적인 개선도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