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기업의 평균임금이 소기업의 3.2배, 미국 일본의 약 2..

한미일 임금격차

한국 대기업의 평균임금이 소기업의 3.2배 수준으로 미국(1.3배), 일본(1.6배)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3일 ‘기업 규모별 임금 격차 국제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한국의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구매력 평가 지수(PPP) 환율 기준 월 평균임금은 6048달러로 5인 미만(1∼4인) 기업(10894달러)의 3.2배였다.

미국의 경우(2014년 기준)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4618달러)은 5인 미만 기업(3532달러)의 1.3배, 2015년 일본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3982달러)은 5인 미만 기업(2497달러)의 1.6배로 각각 조사됐다.노 위원은 PPP 환율 기준으로 비교했을 때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월 평균임금은 한국이 미국보다 31.0%, 일본보다 51.9% 높다고 적었다.

반면 10인 미만의 경우 미국·일본보다 평균임금이 낮으며, 특히 5인 미만 기업의 경우 한국이 미국의 53.6%, 일본의 75.9% 수준에 그쳤다고 분석했다.한국의 500인 이상 기업 평균임금은 2010년 이후 미국, 일본과 격차를 벌리며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2010년 한국 대규모 기업 PPP 기준 월 평균임금은 미국의 115.4%였으나 2014년에는 131.6%로 4년 만에 격차가 16.2% 포인트 커졌다.일본과 비교해서도 한국 평균임금은 2010년 133.8%였으나 2015년에는 154.5%로 5년 만에 20.7% 포인트 격차가 확대됐다.

일본 닛세이기초연구소는 “이익을 창출하고 있는 대기업이 고액의 일시금을 지급하며 대기업 노동조합이 협상력이 세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벌어진다”고 분석했다.

노 위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또는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제안했다.그는 또 “생산성 향상, 비용절감, 이윤 발생 등 경영 성과를 근로자에게 공유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