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 이면 OK’ 코리아투어카드의 세계화

코리아투어카드

재단법인 한국방문위원회(위원장 박삼구)는 11~15일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리는 2017 서울국제트래블마트를 통해 국내외 1200여개 관광업체를 대상으로 ‘코리아투어카드’에 대한 대대전인 세일즈에 나선다.

한국방문위원회는 이 행사에서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캠페인을 알리는 한편, 50개국에서 온 400명의 방한상품 기획자인 해외바이어를 대상으로 코리아투어카드 상담과 설명회를 연다.

교통 숙박 등 여행에 필요한 결제 수단을 한곳에 모으고 할인 혜택까지 주는 코리아투어카드는 지난 1월 출시해 7개월 만에 10만장 이상의 판매를 기록하며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방문위는 이번 서울국제트래블마트에서 외국인들이 한국여행을 준비하는 시기부터 코리아투어카드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해외 바이어들과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코리아투어카드(KOREA TOUR CARD)는 한국방문위원회가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를 기념해 한국스마트카드와 함께 출시한 외국인 전용 교통관광카드로 전국권역의 지하철, 버스, 택시 등 교통기능과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주요 관광, 쇼핑, 엔터테인먼트 부문의 130개 기업, 2000여개 매장의 혜택을 제공한다.

코리아투어카드는 현재, 편의점(CU, 7-ELEVEN), 항공사(제주항공, 에어서울, 홍콩익스프레스), 공항철도, 지하철 자판기(서울교통공사), 은행(우리은행, 신한은행)에서 4,000원(충전금 별도)에 판매되고 있다. 코리아투어카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www.koreatourcard.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