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오늘 6시 기자회견…무슨 말할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거스 히딩크 전 축구대표팀 감독(71)이 국내 취재진을 상대로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히딩크 감독 측은 유럽 주재 국내 언론사 특파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14일 오후 6시(한국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고 스포츠경향이 전했다.

최근 축구대표팀 감독 부임 문제로 국내에 뜨거운 이슈를 몰고온 히딩크 감독이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히딩크 감독 부임설은 지난 6일 한국 축구가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을 힘겹게 통과해 본선행을 확정지은 날 터져나왔다.

히딩크 재단 노제호 사무총장이 이날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감독직을 맡을 의향이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축구계를 뜨겁게 달궜다.

그는 “히딩크 감독이 지난 6월 국제축구연맹(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해설을 위해 러시아에 갔을 때 동행한 자리에서 한국 축구에 봉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축구팬들은 당장 히딩크 감독을 데려와야 한다는 반응이 나왔다. 축구팬들은 청와대에 국민 청원 운동까지 펼치는 등 히딩크 신드롬이 일었다.

축구계에서는 신태용 감독이 공식 계약을 하고 본선까지 대표팀을 맡기로 한 상황에서 히딩크 측의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과정에 불쾌함을 나타냈다.

여론과 축구계의 반응이 엇갈리는 가운데 히딩크 감독은 직접 이번 일에 대해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