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토어 ‘슈퍼 프로바이오틱스’ 100억CFU 투입

영양치료 전문기업 그린스토어(대표 박영창)는 한 캡슐에 500억CFU(미생물 집락형성단위)를 투입한 ‘슈퍼 프로바이오틱스’<사진>를 25일 선보였다.

슈퍼 프로바이오틱스는 세계 3대 프로바이오틱스 회사인 다니스코의 원료가 사용됐다. 위산, 담즙산염에 살아남은 균주만 채택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생균이 얼마나 살아남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습기와 빛에 민감한 프로바이오틱스의 특성에 맞게 개별 포장, 안정성을 높였다고 덧붙였다.

캡슐은 2중 기능성으로 남녀노소, 임산부 등 누구나 걱정 없이 섭취할 수 있는 식물성이며, 생균이 위에서 죽지 않고 장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장용성 캡슐이라고 그린스토어 측은 밝혔다.

특히, 균주 500억 CFU를 투입해 실온 보관에서도 유통기한까지 100억CFU 생균이 살아있다는 게 회사측 주장이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