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과학진 녹내장 발병 원인 찾았다…새 치료법 제시

AKR20170919077100063_04_i
고규영 단장(왼쪽)과 김재령 연구원 [IBS 제공=연합뉴스]

녹내장은 안압이 상승해 시신경이 눌리거나 혈액 순환에 문제가 생겨 시신경이 망가지는 질병이다. 시야가 좁아지다가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전 세계 40세 이상 인구의 3.5%가 녹내장을 앓고 있으며, 특히 전체 녹내장의 75%에 달하는 ‘원발개방각녹내장’의 경우 원인을 찾기 어려워 근본적인 치료법 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녹내장이 발생하는 근본 원인을 밝히고 새 치료법을 제시했다.기초과학연구원(IBS) 혈관연구단 고규영 단장과 김재령 연구원 연구팀은 안압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원리와 신호전달체계를 규명했다고 19일 밝혔다.

녹내장은 안압을 유지해 주는 눈 속의 체액인 ‘방수’(房水)의 배출장치가 고장 나면서 발생한다.방수가 생성되는 만큼 배출해야 안압이 일정하게 유지될 수 있는데 원발개방각녹내장의 경우 방수가 제대로 빠져나가지 않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어떤 경로로 방수유출경로의 저항이 커지는지는 알 수 없었다.연구팀은 방수가 정맥으로 흘러가는 통로인 ‘쉴렘관’의 항상성을 유지하는데 ANG 단백질과 TIE2 수용체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쉴렘관 주변과 내피세포에 두드러지게 발달한 ANG-TIE2 신호전달체계는 생후 초기 쉴렘관의 발달뿐 아니라 다 자란 이후에도 항상성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연구팀이 녹내장을 유발한 실험군의 눈 속에 TIE2 수용체를 활성화하는 항체를 투여한 결과 쉴렘관이 회복되면서 안압이 내려가는 것이 확인됐다.즉 ANG-TIE2 신호전달체계는 쉴렘관의 항상성을 유지함으로써 안압을 조절해 녹내장의 발병을 막게 된다.고규영 단장은 “실제 환자에 적용할 수 있을지 전임상 실험을 계획하고 있다”며 “녹내장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연구학회지(The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이날 자 온라인판에 실렸으며, 다음 달 발간되는 인쇄본 표지논문으로도 실린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