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특정 정당 회유ㆍ설득 넘어 사실상 압박”

- 文 대통령 인준 요청에 “정치공작적 행태” 비판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1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투표가 있다. 사법부의 정치적 중립성 독립성, 국민의 법상식과 종교적 가치관 수호를 위해 반드시 부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법부 수장으로 원천적으로 부족한 분을 대통령까지 나서서 특정 정당에 대해 회유ㆍ설득을 넘어 사실상 압박하는 모습은 대단히 부적절한 정치공작적 행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동성애ㆍ동성혼, 소위 양심적 병역거부와 관련된 잘못된 의식은 우리 사회의 보편적ㆍ법적ㆍ종교적 가치관을 송두리째 흔들 수 있는 위험성을 갖고 있다”며 “통진당 해산조차 반대하고 그것을 가장 큰 업적이라 여긴다는 지난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의 경우처럼, 동성애와 동성혼 인정을 가장 큰 업적으로 꼽는 분을 사법부 수장으로 만들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모든 국회의원은 어떤 정략적 계산도 배제하고 헌정수호를 위해 헌법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정부ㆍ여당의 정치적 압박과 회유, 또 공작에 맞서 의원 개개인이 헌법기관으로서 법치질서의 마지막 보루인 사법부마저 코드화ㆍ이념화ㆍ정치화되지 않도록 강력하게 막아야 한다”며 인준 반대 입장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