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트럼프에 “불망나니, 깡패…사상 최고 초강경 대응 고려”

-트럼프 ‘北 완전 파괴’ 발언에 직접 성명 발표
-“뭘 생각하든 그 이상 보게 될 것”
-“늙은 미치광이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 위협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응해 성명을 직접 발표했다고 22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성명에서 “트럼프가 세계의 면전에서 나와 국가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고 모욕하며 우리 공화국을 없애겠다는 역대 가장 포악한 선전포고를 해온 이상 우리도 그에 상응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을 심중히 고려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미 합중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과 관련하여 성명을 발표했다”라며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9월 21일 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 총회 연설에 대응해 성명을 직접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성명에서 “사상 최고의 초강경 대응조치 단행을 심중히 고려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정치인이 아니라 불장난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ㆍ헤럴드경제DB]

김 위원장은 “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대표하는 사람으로서 우리 국가와 인민의 존엄과 명예, 그리고 나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우리 공화국의 절멸을 줴친(떠든) 미국 통수권자의 망발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받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트럼프가 우리의 어떤 정도의 반발까지 예상하고 그런 괴이한 말을 내뱉었을 것인가를 심고(고심)하고 있다”며 “트럼프가 그 무엇을 생각했든 간에 그 이상의 결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완전 파괴’ 발언에 큰 충격을 받은 듯 “나는 그래도 세계 최대의 공식 외교무대인 것만큼 미국 대통령이라는 자가 이전처럼 자기 사무실에서 즉흥적으로 아무 말이나 망탕 내뱉던 것과는 다소 구별되는 틀에 박힌 준비된 발언이나 할 것으로 예상하였다”며 “그러나 미국 집권자는 정세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나름대로 설득력 있는 발언은 고사하고 우리 국가의 ‘완전 파괴’라는 역대 그 어느 미국 대통령에게서도 들어볼 수 없었던 전대미문의 무지막지한 미치광이 나발을 불어댔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이어 “대통령으로 올라앉아 세계의 모든 나라를 위협ㆍ공갈하며 세상을 여느 때없이 소란하게 만들고 있는 트럼프는 한 나라의 무력을 틀어쥔 최고통수권자로서 부적격하며, 그는 분명 정치인이 아니라 불장난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임이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숨김없는 의사 표명으로 미국의 선택안에 대하여 설명해준 미국 집권자의 발언은 나를 놀래우거나 멈춰 세운 것이 아니라 내가 선택한 길이 옳았으며 끝까지 가야 할 길임을 확증해주었다”며 “미국의 늙다리 미치광이를 반드시,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