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힘빠지는 6승길…우승 확정뒤 주전 제외

[헤럴드경제] 류현진(사진)의 4번째 6승 도전이 힘이 빠지는 모양새다.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24일(한국시간) 류현진이 선발 등판하는 경기에서 주전을 대거 뺐다.

다저스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발표한 선발 라인업에서 저스틴 터너(3루수), 코디 벨린저(1루수), 야스마니 그란달(포수), 커티스 그랜더슨(외야수) 등 주전들을 제외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들을 대신해 로건 포사이드(3루수), 카일 파머(1루수), 오스틴 반스(포수), 엔리케 에르난데스(좌익수)가 선발 출전한다.등판 결과에 따라 포스트시즌 선발 로테이션 합류 여부도 결정 날 것으로 보인다.

샌프란시스코는 고르키스 에르난데스(우타자·좌익수)∼조 패닉(좌타자·2루수)∼디나드 스팬(좌타자·중견수)∼버스터 포지(우타자·포수)∼헌터 펜스(우타자·우익수)∼브랜던 크로퍼드(좌타자·유격수)∼켈비 톰린슨(우타자·3루수)∼라이더 존스(좌타자·1루수)∼매디슨 범가너(우타자·투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