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故 김광석 부인 만난다…확실한 ‘팩트 체크’ 기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2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손 앵커는 지난 21일 방송된 ‘뉴스룸’에서 김광석 유가족 측 변호사와 인터뷰를 하면서 “나중에 혹시 서해순 씨가 나오셔서 지금 말씀하신 것에 대한 반론을 하신다면 저희들은 언제든지 전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서씨가 직접 손 앵커 측에 연락해 출연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인터뷰는 최근 다큐멘터리 영화 ‘김광석’을 만든 감독이자 고발뉴스 기자인 이상호가 고인의 죽음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뤄졌다.


이 기자는 1996년 김광석 사망 당시 최초 목격자였던 서씨가 자살의 증거로 내세운 진술이 모두 허위였고, 서씨가 딸 서연양이 10년 전 사망한 사실을 숨겼다는 사실에 의혹을 제기해 파문을 일으켰다.

살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서연양은 2007년 12월 23일 사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이 기자는 유가족과 함께 21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광석과 서연양의 사망에 대해 재수사를 촉구했다. 검찰은 22일 해당 사건을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에 배당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방송되는 ‘뉴스룸’에서 손 앵커가 특유의 예리한 질문으로 진실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