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000억원’ 1차 유상증자는 무리 없을 듯

-일부 실권주 발생 예상, 배정방안 논의 할 듯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예정대로 자본금 1000억원의 유상증자를 무리없이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예정대로 유상증자를 하면 케이뱅크의 자본금은 현행 2500억원인 3500억원으로 늘어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1000억원 유상증자 계획에 따른 청약 마감일인 22일 다수의 주주가 케이뱅크의 계획에 따라 신주를 배정받고 주금을 내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다만 일부 주주가 청약하지 않은데 따른 실권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나 1000억원 유상증자에는 차질이 없는 수준으로 전해졌다. 케이뱅크는 이사회를 열어 실권주를 추가로 배정하는 방안과 제3의 주주를 참여시키는 방안 등 실권주 배정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KT는 은산분리 규정을 적용하더라도 최대 70억원 규모의 실권주를 인수할 수 있는 여력이 있다.

케이뱅크는 이르면 연말에 1500억원 규모로 증자를 다시 추진하고 향후 1조원까지 자본금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