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지는 전쟁 시작 않을 것…北美전쟁은 ‘루즈-루즈’”

美CBS 방송, “누구도 전쟁 원치 않아“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말의 전쟁’이 가열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지만, 김정은이 먼저 전쟁에 나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2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이 진단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CBS 방송은 모든 전문가가 북미 간 전쟁이 벌어질 경우 결국 미국이 승리할  것이라는 데 동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어떠한 형태이든 간에 북한과의 전쟁은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는  피비린내가 진동하고 아주 끔찍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방송은 “북한은 완전히 파괴될 것이고, 미국은 아마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의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을 치유해야 할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즉, 양측간 전쟁은 “이성적으로 보자면 양측 모두가 지는 ‘루즈-루즈’(lose-lose) 명제”이며, 이 때문에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고 있다”고 CBS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김정은이 완전히 비이성적인 인간이지만, 그가 정권의 생존을 위해 승리할 수 없는 전쟁을 시작하진 않을 것이라는 게 많은 전문가의 판단”이라고 소개했다.

또 “김정은이 미국 본토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공격할 능력을 갖출 수도, 혹은 이미 가졌을 수도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과는 달리 그는 이론상으로 핵 공격으로 미국을 완전히 파괴할 능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