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한미동맹 신뢰관계 위협받고 있어…대통령과 인식차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전날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여야영수회담과 관련해 “한미(韓美)동맹의 신뢰관계가 위협받는 상황이지만, 이에 대해 대통령과의 분명한 인식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미 관계에 있어서 조금이라도 균열이 나면 북한에 대해서 우리의 주장이 잘 받아들여지기 힘들고 국제공조에도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거기에 대한 인식을 대통령에게 물어봤다. 그런데 지금 대통령이나 정부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 오히려 어느 역대 정부보다도 더 단단하다는 답을 들었다”고 했다. 또 “‘만약 (대통령이)그렇게 생각하더라도 저도 믿을 만한 정보 소스로 확인한 얘기니 대통령이 짚어 보시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또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보느냐고 물었는데 거기에 대해 (대통령의)낙관적 대답을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10월에 한중 스와프 협정이 만료되는데, 연장이 필요하다.한중관계 복원 분위기가 있다면 그 협정이 바로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대통령이 관심가지고 연장되도록 말로만 아닌 성과로 보여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답을 들었다”고 했다.

안 대표는 또 “현재 외교안보팀이 북핵 대응에 대해서는 경험있는 사람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니 그렇게 된다면 지금 전면 교체 수준의 보강, 강화가 필요하다고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