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이용객 사상 최대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사상 최대 인원의 해외여행객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극성수기를 피해 해외 여행을 떠나는 ‘스마트여행족’도 크게 늘고 있다.

전 세계 여행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www.skyscanner.co.kr)가 지난 2년간 한국인 여행객이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검색한 한국발 왕복 항공권 트렌드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올해 추석 연휴 기간(9월 30일~10월 9일) 여행을 떠나는 항공권 검색량은 지난해 추석 기간(9월 14일~9월 18일) 대비 약 8.5배 늘어난 900만 건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휴 기간 항공권 검색량 중 역대 최대 수준이다. 올 추석에 여행을 떠나는 항공권 검색량 폭증에는 나 홀로 여행객이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추석 연휴 기간 1인 여행객의 항공권 검색량은 전체 항공권 검색량의 절반 이상(52.3%)을 차지했다.

가족 단위 여행객들의 성장세도 눈에 띈다. 만 18세 미만의 자녀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의 추석 연휴 기간 항공편 검색량은 전년 대비 10.7배 증가했다.

전체 검색량 중 가족 단위 여행객들의 검색량이 차지하는 비율도 지난해 8.6%에서 올해 10.8%로 2.2% 늘었다.

추석 연휴가 10일로 확대되면서 평소 가기 힘든 미주, 유럽 등 장거리 여행지에 대한 관심도 크게 늘었다. 올 추석 인기 여행지 30곳 중 전년 대비 검색량이 가장 증가한 10곳은 스위스 취리히, 스페인 바르셀로나, 스페인 마드리드, 이탈리아 로마, 미국 뉴욕, 호주 시드니, 캐나다 밴쿠버, 체코 프라하, 미국 LA, 인도네시아 발리 순이었다. 발리를 제외하고는 모두 직항 기준 비행시간이 8시간 이상 소요되는 장거리 여행지다.

황금연휴 동안 치솟은 항공권 가격으로 인해 비수기를 노리는 ‘스마트 여행족’도 늘었다. 이번 조사 결과 올해 한국인 자유 여행객의 관심이 가장 많이 늘어난 여행 기간은 비수기로 분류되는 4월이었다. 올해 항공권 검색량이 지난해 대비 가장 많이 늘어난 달은 4월로 3.4배 증가를 기록했으며 5월(2.9배), 1월(2.6배), 3월(2.4배), 9월(2.2배), 6월(2.2배), 7월(2.2배), 8월(2.1배), 2월(1.7배) 순으로 나왔다. 4월과 3월 등 여행 비수기 시즌의 성장세가 전통적 휴가 성수기인 7월과 8월을 앞질렀다.

저비용항공사의 성장으로 항공편 선택의 폭이 다양해지고 해외 항공권 가격의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휴가철이 아니더라도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스카이스캐너측은 “황금연휴 및 여름 휴가철 기간에는 항공권 가격이 오르기 때문에 같은 여행지라도 훨씬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는 비수기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는 추세다”라며 “흔히 말하는 가성비를 따지는 합리적인 소비가 중심이 되는 20~30대 젊은층의 해외 여행 증가로 인해 점차 성수기와 비수기 구분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준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