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 올해 겨울제품 출시 빨라졌다

-올 8~9월 기온, 전년 대비 하락
-체크패턴과 긴 기장, 오버사이즈 코트와 점퍼 등
-지난해보다 보름~한달 가량 출시 앞당겨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쌀쌀한 가을 날씨가 지난해 보다 빨리 찾아오면서 패션업체들이 겨울 신상품 출시를 앞당기고 있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8월 서울 평균 기온은 25.9도로 지난해(28도)보다 2.1도 낮아졌다. 9월 기온도 22.5도로 전년(23.1도)에 비해 0.6도 하락하며 완연한 가을로 접어들었다. 이런 추세라면 겨울도 지난해보다 빨리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패션 브랜드들도 겨울 상품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많은 브랜드들이 지난해에 비해 짧게는 보름에서 약 한달까지 출시일을 앞당겼다.

[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보브 20주년 기념 ‘시그니처 20’ 겨울 컬렉션.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차정호)이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보브(VOVㆍVoice of Voices)는 올해 겨울 컬렉션 출시를 예정보다 약 한달 가량 앞당겨 이달 29일 출시한다. 지난해 출시일과 비교해서는 보름 가량 빨라졌다.

‘시그니처 20’은 보브가 올해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아 계절별로 공개하는 특별 컬렉션이다. 20년 동안 가장 사랑 받았던 대표 제품들을 현재에 맞게 재해석해 봄, 여름, 가을, 겨울 총 4회 출시하고 있다. ‘시그니처 20’의 마지막 시리즈인 겨울 컬렉션은 올해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은 체크 코트를 비롯해 무통 코트, 다운 점퍼 등 다양한 겨울 아우터로 구성됐다.

체크 패턴을 활용한 코트는 두가지 스타일로 출시된다. 어깨와 허리라인이 강조된 입체적인 디자인의 베이지 체크 코트는 보브만의 세련된 감각이 잘 드러난다. 최근 많은 연예인들이 착용하며 주목받고 있는 로브(robeㆍ느슨한 가운) 형태의 체크 코트도 함께 선보인다. 허리 벨트로 슬림한 스타일을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이다.

보브는 이번 시즌 트렌드인 오버사이즈 및 긴 기장의 아우터도 함께 출시한다.

많은 패션 피플의 사랑을 받는 무통 코트(Moutonㆍ안감에 양모를 가공한 외투)가 무릎을 덮는 긴 기장으로 출시된다. 브라운 색상의 가죽에 베이지 색상 양모 안감이 더해져 걸치는 것만으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눈에 띄는 화사한 블루 색상의 오버사이즈 코트는 도시적이면서 세련된 겨울 코디를 완성해줄 제품이다.

이 밖에 보브의 캐주얼한 감성을 담은 심플한 디자인의 다운 점퍼는 풍성한 볼륨감과 로고 디자인이 멋스러운 매력을 더한다.

㈜신세계톰보이가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스튜디오 톰보이(STUDIO TOMBOY)도 올해 가을겨울 컬렉션 출시일을 지난해에 비해 한달 정도 앞당겼다. 지난해 컬렉션이 9월 말에 출시된 것과 비교해 올해는 8월 말 대다수 가을겨울 제품이 입고됐으며, 코트와 두꺼운 니트 가디건 등은 출시하자마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최상훈 보브 상품 팀장은 “패션은 계절을 앞서가기 때문에 가을이 빨라지면서 겨울 신상품 출시일을 앞당겼다”며 “10월 말이 되면 올 겨울 트렌드로 떠오른 체크코트와 롱 코트를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