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이사회에서 도시바 메모리 투자 의결…최태원 일본行

- 총 4조원 투입, 1.3조는 전환사채 형식 투자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SK하이닉스가 일본 도시바(東芝)의 반도체사업 부문(도시바메모리)에 대한 투자를 이사회 의결을 통해 공식 결정했다.

SK하이닉스는 27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도시바 메모리 투자 안건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이른바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의 도시바 메모리 인수금액은 2조엔(약 20조원)이며, 이 가운데 SK하이닉스의 투자 금액은 3950억엔(약 4조원)이다.


한·미·일 연합에는 SK하이닉스를 비롯해 베인캐피탈, 도시바, 호야, 애플, 킹스톤, 시게이트, 델 등 다수의 업체가 참여한다.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탈이 참여하는 컨소시엄과 도시바, 호야의 의결권 지분율은 각각 49.9%, 40.2%, 9.9%다.

SK하이닉스의 총 투자금액 가운데 1290억엔(약 1조3천억원)은 전환사채 형식으로 투자해 향후 절차를 거쳐 전환 시 도시바 메모리에 대한 의결권 지분율을 15%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또 2천660억엔(약 2조7천억원)을 베인캐피탈이 조성할 펀드에 펀드출자자 형태로 투자해 도시바 메모리가 상장할 경우 자본 이득도 예상된다.

SK하이닉스는 관계자는 “이번 지분 투자를 통해 성장성이 큰 낸드플래시 분야의 사업 및 기술적 측면에서 선제적으로 우위를 확보하는 등 중장기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날 SK하이닉스 이사회 직후 이와 관련한 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