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시 에퀴팩스에 법적 책임요구

미국 시카고 시가 고객정보를 해킹당한 신용정보업체 ‘에퀴팩스’(Equifax)에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27일 시카고 선타임스는 시카고 시 법무당국이 시카고 시민 최소 100만 명에게 잠재적 피해를 안긴 미국 3대 개인 신용평가사 ‘에퀴팩스’를 상대로 과징금 부과 등 시정 조처를 내릴 계획이라며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고 전했다.

에퀴팩스는 지난 5월 중순부터 7월 사이 컴퓨터 시스템을 해킹당해 최대 1억4천300만 명에 달하는 고객의 개인 신용정보를 유출했으며, 지난 7일 뒤늦게 이 사실을 공개했다.

시카고 시의회 재정위원장인 에드 버크 의원은 에퀴팩스가 민감한 개인정보를 유출하고도 한동안 이 사실을 은폐했다며 “시카고 시는 에퀴팩스와 에퀴팩스 경영진에게 책임을 물어 처벌하는 첫 번째 지자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 옹호론자인 브라이언 홉킨스 의원은 “다른 산업과 달리 에퀴팩스의 오류로 인해 고통을 떠안는 대상은 소비자”라면서 “과실 또는 불법공모로 시카고 시민을 기만하고 이를 즉각 알리지 않은 업체를 처벌할 수 있는 법 규정이 시카고 시 조례에 있다”고 강조했다.

에퀴팩스는 고객 개인정보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했다는 질책과 아울러 지난 7월 말 데이터 해킹 사실을 확인하고도 한 달 이상 이를 알리지 않았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정보 유출 사실 발표 후 피해자들의 집단 손해배상 소송이 이어졌고, 연방무역위원회는 사건 조사에 착수했으며 의회 차원의 청문회도 예정됐다.홉킨스 의원은 시카고 시가 에퀴팩스로부터 거둔과징금 일부를 해킹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나눠주는 방안을 제안했다.

버크 의원은 “에퀴팩스가 시카고 시 조례를 위반한 사실이 확인되면 위반 행위가 지속된 기간에 대해 하루 최소 2천 달러에서 최대 1만 달러 사이 벌금을 물게 된다”며 여기에 시카고 시의 잠재 피해자 수 약 100만 명, 에퀴팩스가 해킹으로 정보를 유출하거나 유출 사실을 은폐한 기간 120일을 곱하면 과징금 규모가 나온다”고 부연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