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약초 이야기] 석류

신체적인 증상으로는 얼굴이 붉어지고 화끈거리며, 열감을 느끼다가 갑자기 오한을 느끼기도 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기도 하고 온몸이 찌뿌듯하고 나른함과 무기력함을 느끼며 정신적 증상으로는 신경예민, 불안, 초조, 불면 등 위와 같은 증상들이 나타나는 50세 전후의 여자분들이 있다면 한번쯤 누구나 다 갱년기를 의심할 것이다.

갱년기를 경험해보지 않은 사람은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이 갱년기는 초경, 출산과 함께 여성들에게는 가장 힘든 시기이다. 여성은 50세를 전후해서 여성호르몬 분비가 감소하는데 이때부터 갱년기가 시작된다고 보면 된다. 이때가 되면 만사가 귀찮아서 무엇을 해도 행복감을 느끼지 못한다.

이 중 가장 견디기 힘든 것은 신체적 증상보다 정신적 증상인데 이 증상들을 방치하면 나중에 더 큰 병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양방에서는 주로 호르몬 치료나 기타 약물로 갱년기를 치료하기를 권하지만 한방에서는 식생활과 자연요법을 통해서 이 기간을 자연스럽게 극복하라고 권한다.

그 중 적극 추천하는 과일 중 하나가 바로 이 석류이다. 한방에서의 석류의 효능은 석류의 신맛이 수렴작용이 강해서 몸안에 물을 가두어 신진대사를 보다 원활히 하고 따라서 신장을 보할 때 주로 보신제와 같이 사용하고 또 실제로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에 의하면 인체의 에스트로겐과 동일한 에스트로겐의 분자구조를 갖고있다고 하니 이 석류의 효능을 굳이 설명을 하지 않아도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에스트로겐은 알다시피 여성 호르몬의 이름이다. 동양풍수에 의하면 이 석류나무 다섯그루만 집안에 심어도 집안에 자손이 번창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니 이는 우리 조상들의 슬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우리 조상들은 이미 석류의 에스트로겐을 알고 있었던 것같다.

요즘 어느 건강식품회사에서 석류엑기스라고 해서 이 석류로 만든 제품을 판매를 하고 있는데 굳이 돈을 들이지 않고도 하루에 석류를 두개씩만 꾸준히 먹는다면 이 갱년기에서 해방되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오늘은 이 석류를 집에서 쉽게 주스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다.

물론 에스트로겐은 석류씨와 껍질에 더 많이 함유돼 있지만 그것만을 따로 분리해서 먹기도 불편하고 심지어 즙을 내서 먹기도 여간 불편하지 않기 때문에 이 팁을 드리는 것이다.

우선 석류 한개를 껍질을 벗겨 내용물을 ZIP LOCK봉지에 넣는다. 그리고 손으로 봉지안의 내용물을 두드려 터뜨린다.

충분히 구슬들을 터뜨린 다음 끝부분 모서리를 가위로 잘라 즙만을 컵에 부어 마신다. 남은 씨나 껍질은 그늘에 말려서 볶아서 가루를 내어 차로 마시거나 아니면 그냥 잘 빻아서 티스푼 하나 정도를 물에 타서 먹어도 좋다. 이렇게 하루에 아침 저녁으로 두개만 꾸준히 복용하신다면 한두달이 지나면 몸의 화끈거림도 없어지고 정신적인 우울감이나 불안한 증상도 많이 개선될 것이다.

양귀비가 좋아했던 과일 중 하나였던 이 석류는 생석류와 설탕을 1:1의 비율로 발효해서 석류청을 만들어 미지근한 물에 타서 먹게되면 갱년기 여성질환을 치료에 도움을 주고 예방해주기도 하니 한병쯤 만들어서 요리할 때나 차로 만들어 먹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이라 하겠다.

김성진/중방의가(中芳醫家·Joong Bahng Acupuncture & Health Supplement)원장

▲주소: 9721 Garden Grove Blvd.,Garden Grove, CA 92844 ▲전화:714-530-3187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