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CEO의 어머니 ‘커버걸’ 모델로

50년간 모델활동 메이 머스크
뷰티브랜드 홍보대사역 맡아
일론 트위터에 ‘축하’메시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의 어머니 메이 머스크<사진>가 세계적인 뷰티 브랜드 ‘커버걸(CoverGirl)’의 공식 모델로 선정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8일 보도했다.

NYT는 “지난 50년간 모델 활동을 해온 메이가 69세의 나이에 커버걸의 최신 브랜드 홍보 대사역을 맡게 됐다”고 전했다.

메이 머스크는 인스타그램에 “오랜 세월 커버걸의 멋진 모델을 동경해 왔던 내가 69세의 나이에 그렇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라며 “이것은 결코 포기해선 안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나를 커버걸의 다양성의 일원으로 참여시켜준 데 대해 감사한다”며 “아름다움은 진정 모든 연령대의 여성을 위한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축하해요 엄마, 사랑해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전 세계 180개국에 진출해 있는 세계적인 화장품 메이커 커버걸은 지난해 17세의 남성 제임스 찰스를 공식 모델로 선정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남아공화국 출신인 메이는 미스 남아공 최종 선발전에 진출한 바 있으며 15살때부터 모델로 활동했다. 결혼 생활 9년만인 31살 때 엔지니어였던 남편과 이혼한 뒤 미국으로 건너와 혼자서 일론 등 세 자녀를 키웠다.

큰 아들 일론은 자동차 업계의 애플로 불리는 테슬라와 민간우주업체 ‘스페이스X’의 CEO이며, 둘째 아들 킴벌은 벤처캐피탈리스트이자 대형 식당 체인 ‘키친 커뮤니티’의 창업자이고, 딸 토스카는 영화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메이는 세 아이를 훌륭하게 키워낸 싱글맘이자 워킹맘이면서 2개의 석사학위까지 딴 열정적인 여성이라고 NYT는 전했다.

메이 머스크는 지난 8일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컨셉 코리아’ 패션쇼에 메인 모델로 참석해 40여명의 젊은 모델들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연출한 바도 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