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롯데와 이마트 중국 철수, 사드 전에 결정돼”

-사드 문제 터지기 전에 이미 매각 결정
-중국, 북핵 해결 고리로 긴밀히 협조해야

[헤럴드경제=이정주ㆍ문재연 기자] 롯데와 이마트의 중국 철수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ㆍ사드)와 무관하게 결정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노영민 주중대사는 29일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노 대사는 “이마트가 중국에서 철수했는데 사드와 아무 관계가 없다”면서 “사드 문제가 터지기 전에 이미 철수 결정된 거고 매각을 위해 노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기업이나 교민들이 어려운건 사실이지만 그 어려움 자체가 아주 복합적 요인”이라며 “농부가 밭을 탓할 수 없듯이 외부 환경이 본인 의지로 개선되지 않는 것 에 대해 극복하려는 스스로 노력이 우선적”이라고 강조했다.

노 대사는 “외부 환경을 기업들에게 유리하게 만들고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하는 건 온전히 정부의 몫”이라며 “기업 입장에선 스스로 자구적 노력은 역시 기업의 몫“이라고 말했다.

특히 롯데마트 매각에 대해 그는 “롯데도 신동빈과 신동주 회장이 왜 싸웠겠냐”라며 “싸운 고리가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라는 주장이었다”고 말했다. 사드 문제와 직접적 연관이 없다는 주장이다.

노 대사는 “주중대사는 중국에 대해 가급적 이해하려는 스탠스가 있어야 된다”면서 “주일대사로 간다면 일본, 주미대사로 가면 미국 입장을 가급적 이해하려는 입장에 서야 한다는 게 주재국 대사의 역할이고, 국가의 이익”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북한 핵 ㆍ미사일 도발로 안보가 엄중하고 그것으로 촉발된 사드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의 현재 수교 이후 어려운 시간을 맞이하고 있다”며 “이런 시기에 주중대사로 부임하게 돼 막중한 책임감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한중 관계를 중요시 하고 있고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회복, 명실상부한 선린우호 관계를 다시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중요한 키가 중국의 협조이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