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날씨]2일까지 전국 비ㆍ강풍…빗길 안전운전 중요

[헤럴드경제]1일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2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귀성길 차량 운행에 주의가 요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후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서울과 경기도를 포함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고 있다.

비는 2일 오전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일까지 비가 오는 지역에선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비구름은 2일 오후부터 동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서해 도서 지역에는 현재 강풍 특보가 발효됐다. 2일까지 해안에는 바람이 매우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내륙에서도 바람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 전망이다.

서해 먼바다에 현재 풍랑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서해상과 남해상은 오늘부터, 동해상은 2일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