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거주자 지난 1년 해외서 30조원 넘게 썼다

[헤럴드경제] 지난 1년동안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소비한 돈이 30조원이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 증가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2일 한국은행 국민계정 가계의 최종소비지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소비로 지출한 금액은 30조 2867억원이었다. 소비지출은 생활에 필요한 물건과 서비스의 대가로 지불한 돈을 말하며 의식주 비용, 교통비 등이 포함되나 해외직구 및 회사 업무용도로 지출한 비용은 포함되지 않는다.

해외소비지출은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데, 상하반기로 나눠서 분석해보면 작년 하반기는 전년대비 7.3% 증가했고, 올해 하반기 역시 전년동기대비 9.9% 늘었다. 

해외에서 우리 국민의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가장 큰 요인으로는 해외여행 증가가 꼽힌다. 실제 한국관광공사의 집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외여행객은 1262만 762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8.7% 늘었다.

경제계는 해외지출 증가가 경제 성장 및 국제 교류 증가로 인한 당연한 현상이라면서도, 내수 확대를 위해 해외 여행대신 국내 여행가 더욱 권장돼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국내 관광산업은 사드로 인해 중국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면서 상당한 타격을 입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8월 여행수지는 14억1000만달러 규모의 적자를 냈다. 앞서 7월의여행수지 적자폭은 17억9000만달러 수준이었다. 또한 8월 국내 입국자 수는 110만 3506명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때 33.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