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보복 악순환 끊어야”

-“盧대통령 죽음, MB 정치보복이라는 졸렬 버려라”

-“북핵문제, 평화구걸 중단하고 단호한 대응해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 중단을 촉구했다.

먼저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긴 추석연휴가 시작된다. 이번 추석밥상에는 북핵문제와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이 오를 것”이라며 입을 뗐다.

이어 “북핵문제는 코리아 패싱의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미북 사이의 움직임을 지켜만 보며 평화 레토릭만 하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라며 “이런 때일수록 평화구걸 중단하고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특히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벌어지는 정치보복은 또 어떤가”라며 “온갖 부처에는 각종 적폐청산TF가 만들어짐은 물론 MB(이명박 전 대통령)를 포토라인에 어찌됐든 세워보겠다고 연일 각종 의혹을 들이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고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은 MB탓이라는 인식 때문”이라며 “박원순 시장의 ‘정치보복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는 발언이 이러한 인식의 증표”라고 주장했다.

또 “이 사건이 노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박연차를 수사하다가 밝혀진 사건으로, 노 전 대통령 죽음으로 흐지부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수사는 그렇게 종결됐지만 수사과정에서 권양숙 여사 등의 금원수수 사실이 인정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도 아닌 박 시장이 진실왜곡 운운할 수 있을까”라면서 “대통령은 4당대표 회동에서 거듭 정치보복은 반대한다고 했다. 그러나 지금의 정부여당의 행태를 보면 누가 그 말을 믿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나 의원은 특히 정치보복 의심을 받지 않으려면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도청 의혹과 바다이야기 의혹 등 역대 정부의 잘못에 대해 모두 재수사를 실시하라면서 국회 차원에서는 국정조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자신들 정권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MB정부만을 억지로 꿰맞추어 들춘다면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에 국민들의 반발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 의원은 문 대통령이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기도’를 인용해 추석인사를 한 것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진정 달빛기도의 마음이라면 이젠 노 대통령의 죽음을 MB의 정치보복 때문이라는 졸렬한 의식을 버려라”면서 “적폐청산의 정치보복이 진행될수록 노 대통령을 또한번 욕보이게 하는 일들이 일어날 것이고, 그것은 바로 현정권이 자초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끝으로 “문 대통령이 이제 보복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대한민국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 줄 것을 소망한다”면서 “며칠 전 미국의 클린턴, 부시, 오바마 세 전임대통령의 사진이 새삼 부러우니…”라는 말로 글을 매듭지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