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저의 이상형은 저한테 오는 그 분”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개그우먼 박나래가 2일 밤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최근 양세찬부터 기안84, 김충재, 그리고 UFC 선수 김동현까지 여러 남성들과 ‘썸’을 타며 ‘국민 썸녀’로 불리고 있는 박나래는 이 날 ‘운명 커플’들의 모습을 관찰하며 찰진 입담과 뛰어난 예능감을 드러내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했다는 후문.

앞서 진행된 녹화 당시 박나래는 “송편보다는 술을 더 잘 빚는 여자, 미녀 개그우먼 박나래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해 시작부터 웃음을 안겼다.

MC 김구라는 “요즘 ‘박나래하고 김동현하고 썸탄다’ 이런 이야기가 들렸다”며 “그래서 제가 우리 동현이한테 ‘너 정말 이럴 거야?’, ‘이럴 수 있어?’ 이렇게 버럭 한 해프닝이 있었다”며 UFC 선수 김동현과 자신의 아들 김동현을 오해한 에피소드를 밝혀 스튜디오에 있던 모든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 날 박나래는 ‘국민 썸녀’ 별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썸녀는 아니다. ‘열린 결말’처럼 그 분들과 두루두루 연락을 잘 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MC 서장훈이 “언급된 ‘썸남’들 중 가장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박나래는 단호하게 “없습니다”라 말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뒤이어 “저는 연애 DIY 이기 때문에 다 맞춰준다. 매번 만날 때마다 그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생각하고 만나기 때문에 저한테 오는 그 분이 이상형”이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박나래는 이 날 방송에서 엄마의 제안으로 최근 ‘맞선’을 본 에피소드부터 나래BAR를 통한 ‘명절 특집 유혹법’ 등 거침없는 토크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매력 넘치는 ‘국민 썸녀’의 시선으로 바라본 ‘운명 커플’들의 동상이몽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