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성범죄 고속터미널역ㆍ2호선 최다

[헤럴드경제]서울 지하철에서 지난해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고속터미널역, 노선은 2호선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남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서울 지하철에서 일어난 성범죄 1488건이 발생했다. 지하철 성범죄 발생은 2014년 1110건에서 2015년 1819건, 지난해 1488건으로 작년에 감소했다.

고속터미널역이 성범죄 131건이 발생해 가장 많았고, 신도림역이 107건으로 두 번째, 홍대입구역과 사당역이 각각 104건과 93건으로 뒤를 이었다.

2015년에 성범죄 142건이 발생해 1위에 올랐던 강남역은 지난해 69건으로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지하철역 30개 중에 2호선에 속한 역이 13곳으로 40% 가량을 차지했다. 4호선 역은 9곳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박 의원은 “지하철 범죄는 대부분 환승역에서 많이 발생한다”며 “지하철 성범죄가 집중되는 역에 추가 인력을 배치하고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는 등 맞춤형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